교보악사자산운용은 삼성전자의 장기 성장성에 투자하는 ‘교보악사삼성전자투게더증권투자신탁[채권혼합]’ 펀드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교보악사삼성전자투게더 펀드는 삼성전자와 함께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소·부·장(소재·부품·장비)기업 투자를 병행하면서 채권투자를 혼합해 변동성을 낮춘 채권 혼합형 펀드다.

삼성전자 종목에 약 35% 수준으로 투자한다.

유가증권 시장 내 삼성전자 시가총액 비중인 25%만큼 현물을 담고 비중 확대를 위해 선물 10%가량을 추가 매수해 투자할 방침이다.

아울러 삼성전자와 동반 성장이 기대되는 소부장 기업의 비중을 약 5% 수준(0~10% 범위)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나머지 60%가량은 평균 신용등급 AA- 이상의 국내 채권과 기타자산에 투자해 안정적인 채권수익도 추구할 예정이다.

이상진 교보악사자산운용 채널영업본부장은 “지난 3월 동학개미운동이라 불리며, 삼성전자 종목 수요가 높아지기 이전부터 삼성전자의 장기 성장 가능성을 보고 올해 초부터 해당 상품을 기획하고 준비했다.”며 “삼성전자 및 관련 기업의 장기적 성과를 추구하는 만큼 연금 자산으로도 투자자의 수요에 부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