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법인보험대리점 신계약 1461만건…전년比 14.3%↑

여러 보험회사 상품을 판매하는 중·대형 법인보험대리점(GA)들의 지난해 신계약 건수와 소속 설계사 수가 1년 전보다 늘어났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중·대형 GA의 신계약 건수는 1천461만건으로 전년보다 14.3%(183만건) 증가했다.

이 가운데 소속 설계사가 500명을 넘는 대형 GA를 통한 계약이 1천221만건으로 새로운 계약의 83.6%를 차지했다.

지난해 말 현재 중·대형 GA는 190개로 전년 말 대비 12개 늘었고, 중·대형 GA의 수수료 수입은 7조4천302억원으로 전년보다 20.8%(1조2천788억원) 증가했다.

이들의 소속 설계사 수는 18만9천395명으로 8천649명 증가했고, 2018년부터 보험사 전속 설계사 수를 앞지르고 있다.

중·대형 GA의 불완전판매 비율은 1년 전보다 0.05%포인트 하락한 0.08%였다.

보험 계약 유지율을 보면 13회차 유지율과 25회차 유지율은 각각 80.42%, 61.53%였다. 1년 전과 비교해 각각 0.76%포인트, 2.01%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 측은 "중·대형GA의 25회차 유지율이 채널전체평균과 비교해 2.29%포인트 저조해 불공정영업행위가 완화됐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보험영업경쟁 심화로 보험모집질서 문란 등 불공정영업행위와 소비자권익 침해행위가 발생할 수 있어 이상징후 포착시 현장검사 등 엄정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