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세상] 코로나 이겨낸 한국프로야구 개막…미국·일본도 생중계

‘한국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가 지난 5일 5개 구장에서 무관중으로 개막했다. 미국 ESPN이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를 미국 전역에 생중계하고 일본 스포존(SPOZONE)도 두 경기를 생중계하는 등 코로나19로 사회적 봉쇄 상태인 세계 20여 개국의 언론사들이 한국프로야구 개막에 큰 관심을 보였다. 서울 잠실구장에서 LG 트윈스 치어리더들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김범준 한국경제신문 기자 bjk0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