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제강 등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올해 1분기 보고서를 기한 안에 제출하지 못한 회사들이 금융당국으로부터 행정제재 면제 혜택을 받는다.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는 6일 회의를 개최하고 2020년 1분기 보고서 제출지연에 대한 제재면제를 신청한 23개사 전체에 대해 제재면제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2019년 사업보고서 제출기한 추가연장을 신청한 2개사 중 면제요건을 갖춘 1개사에 대해 추가연장을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추가연장 대상에서 제외된 1개사의 경우 1차 연장된 제출기한(5월 30일)내 사업보고서 제출이 가능해 제외됐다.

금융위는 지난달 27일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와 공동으로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분·반기보고서를 기한 내 제출하지 못하는 경우 행정제재를 면제하고 사업보고서 등에 대해 행정제재를 면제받아 제출기한이 연장된 회사 중 기한연장이 추가로 필요한 회사에 대해서도 제출기한을 추가 연장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이에 금감원은 신청기간(4월 27일~4월 29일) 동안 분·반기보고서 등을 기한 내 제출하지 못할 우려가 있는 회사·감사인으로부터 제재면제 신청을 접수했다.

23개사가 올해 1분기 보고서 제출지연에 대한 제재면제를 신청했으며, 2개사가 지난해 사업보고서의 제출기한 추가연장을 신청했다. 코스닥 상장사 1개사가 올해 1분기 보고서 제재면제 및 지난해 사업보고서 제출기한 추가연장을 동시에 신청했기 때문에 전체 신청회사는 총 24개사.

이 중 22개사는 상장사, 2개사는 비상장사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상장사 중에는 유가증권 7개사, 코스닥 15개사로 나타났다.

신청 사유는 주요사업장·종속회사 등이 인도·말레이시아(14개사), 중국(6개사) 등에 위치해 현지 정부의 이동 봉쇄령 조치 등에 따른 결산 지연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 대부분(83.3%)이었다.

금감원은 "신청내용이 제재면제 요건을 충족하는지 여부를 검토하기 위해 체크리스트를 활용해 제출된 서류(신청서, 의견서 등)를 확인했으며, 해당 회사가 상장폐지 관련 절차가 진행 중인 경우 등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한 경우에는 거래소 협조를 받고 담당자와의 유선 협의 등을 통해 충실히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제재를 면제받은 회사는 일반 내국법인인 경우 5월 15일에서 6월 15일로, 최초연결 내국법인과 주권상장 외국법인은 5월 30일에서 6월 29일로 각각 제출기한이 연장된다.

금융위는 "투자자 보호 및 관련 불확실성 최소화를 위해 상장법인은 제재면제 신청 처리결과를 한국거래소에 공시할 예정이며 향후 코로나19 확산 여부와 올해 반기보고서 제출기한(8월 14일)까지 동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추가 지원이 필요할 경우에는 관계기관과 함께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세일보 / 이현재 기자 rozzhj@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