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SK텔레콤은 본인인증 애플리케이션 '패스'를 통해 중고차 시세를 조회하고 중고차를 사고팔 수 있는 '패스 자동차'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사용자는 '패스 자동차'에서 최초 1회 차량번호와 연식 등을 입력해 본인의 차량을 자산으로 등록하고 '시세조회', '내차팔기', '내차사기' 등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시세조회'에서는 주행거리, 사진, 사고유무 등 자신의 차량 정보를 등록해 중고 시세와 시세 변동 내역을 볼 수 있다. '내차팔기'에서는 자신의 차를 사기 원하는 구매자를 선택할 수 있고, '내차사기'에서는 원하는 차종이나 구매 예산 기반 최적 매물을 선택할 수 있다.

SK텔레콤에 따르면 패스 자동차에는 최근 6년간 거래가 완료된 중고차 매물 시세를 빅데이터로 분석한 인공지능(AI) 모델도 적용됐다. AI모델은 고객이 입력한 차량 색상, 사고 여부 등의 정보를 기반으로 중고차의 견적을 산출한다.

jung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