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1분기 영업손실 1조...창사이래 최대 적자

에쓰오일은 27일, 올해 1분기 실적을 발표하고 매출은 5조 1,984억 원, 영업손실은 1조 73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4.2%하락했고, 영업이익은 적자전환했다.

에쓰오일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전세계적인 확산으로 인해 글로벌 정유제품 수요가 JET유와 휘발유 등의 운송용 제품을 중심으로 급격하게 하락함에 따라 정제마진이 낮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적자 폭을 키웠다.

회사는 다만 정유사들의 대규모 가동율 축소와 역내 정유사들의 봄 정기 보수 진행 속에 각 국의 경제 활동 재개로 정제마진은 낮은 수준에서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