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외출자제` 와중에…부인 아키에 `여행사진` 논란 재점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57) 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를 위한 정부의 외출 자제 요구 상황에서 여행 중 찍은 사진이 공개되면서 그의 처신을 둘러싼 논란이 다시 증폭되고 있다.

일본 대형 출판사 고단샤가 발간하는 사진 주간잡지인 `프라이데이`(FRIDAY)는 아키에 여사가 지난달 15일 오이타현 우사신궁을 참배했을 때 찍은 단체사진을 입수해 25일 자사 웹사이트에 공개했다.

아키에 여사는 일본 전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 위기감이 점점 고조하던 시기에 50여명이 참가한 신사 참배 여행에 합류한 사실이 지난 15일 다른 주간지인 `슈칸분�` 보도로 처음 알려져 엄청난 비난을 샀다.

아베 총리는 아키에 여사가 오이타 여행을 하기 전날인 지난달 14일 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어 긴급사태 선포 단계에 이르지는 않았지만 경계를 풀 수 없다면서 일본 국민들에게 외부 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아베 총리는 부인의 오이타 여행 사실이 보도된 뒤 국회 답변을 통해 정부가 피하도록 요구하는 밀폐, 밀집, 밀접 등 이른바 `3밀`(密)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이유를 들어 문제가 없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그러나 프라이데이가 공개한 사진에는 아키에 여사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여러 사람과 밀집한 대형으로 서 있다.

프라이데이는 아베 총리가 논란이 된 아키에 여사의 여행이 `3밀`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설명했지만 마스크를 쓰지 않고 다른 사람들과 함께 밀집한 상황에서 찍은 사진을 보면 구차한 변명임이 명확하게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 잡지는 또 아키에 여사는 오이타 여행 전에는 꽃놀이에 참석한 사실이 드러나 비판을 받기도 했다며 코로나19에 대한 경계를 호소하는 총리 남편과는 정반대의 행동을 반복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사진=연합뉴스/프라이데이(FRIDAY) 웹사이트)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