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를 아는 것이 되레 근심이 된다
너무 많이 알면 걱정도 늘어난다는 뜻 - <삼국지>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식자우환(識字憂患)

▶ 한자풀이
識: 알 식
字: 글자 자
憂: 근심 우
患: 근심 환


서서(徐庶)는 유비에게 제갈량을 소개한 인물이다. 유비가 제갈량은 얻기 전에는 유비의 군사로 있으면서 조조를 많이 괴롭혔다. 위나라 조조에 비해 세력이 크게 약했던 촉나라 유비가 ‘삼국’이라는 입지를 강화한 것은 제갈량의 공이 컸고, 그를 소개한 서서 역시 삼국의 지형을 바꾸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조조는 모사꾼인 정욱의 계락에 따라 서서가 효자라는 것을 알고, 그의 어머니를 이용해 서서를 어머니에게 돌아가게 하려고 했다. 하지만 학식이 깊고 명필인 데다 의리가 있는 서서의 어머니 위부인은 아들을 불러들이기는커녕 어머니 걱정은 말고 현군인 유비를 끝까지 한 임금으로 섬기라고 격려했다.

조조가 꾀를 냈다. 중간에 사람을 넣어 교묘한 수법으로 위부인의 필체를 알아낸 뒤, 서서에게 어머니의 위조 편지를 전달하게 했다. 필체에 속아 서서가 집에 돌아오자 위부인은 어찌된 영문인지를 몰라 의아해했다. 아들에게 자초지종 설명을 들은 뒤 이 모든 것이 서서의 효심과 거짓편지 때문이란 것을 안 위부인은 “여자가 글씨를 안다는 것부터가 걱정을 낳게 한 근본 원인이다(女子識字憂患)”라고 한탄했다. <삼국지>에 나오는 얘기다.

소동파의 시에도 “인생은 글자를 알 때부터 우환이 시작된다(人生識字憂患始)”는 구절이 있다. 식자우환(識字憂患)은 말 그대로 ‘아는 글자가 되레 근심이 된다’는 뜻으로 너무 많이 알면 쓸데없는 걱정도 그만큼 많이 하게 된다는 의미로 사용된다. 또는 어쭙잖은 지식 때문에 일을 망치는 것을 뜻하는 말로 쓰인다. 한국 속담에 ‘아는 것이 병이다’라는 말과 뜻이 같다.

한경경제교육연구소 연구위원 작가/시인

한경경제교육연구소 연구위원 작가/시인

아는 게 되레 화(禍)가 되는 경우가 있다. 앎(知)이 종종 남을 찌르는 흉기가 되기도 한다. “나는 늘 둥글게 촉을 갈려고 애쓴다”는 몽테뉴의 말도 함의가 비슷하다. 하지만 무지(無知)가 지(知)보다 낫다는 뜻은 결코 아니다. 다만 아는 것으로 인해 오히려 근심이 생기고, 불필요한 걱정이 늘어날 수도 있다는 의미다.

shin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