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준 국세청장 23일 대구지방국세청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 국세청)

김현준 국세청장은 23일 대구지방국세청을 찾아 "납세자의 입장에서 어렵고 불편한 사항을 미리 파악하고 안내해 코로나19 피해의 상처를 감싸주는 선제적인 세정지원을 차질 없이 집행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청장은 이날 대구국세청에서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 대한 세정지원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에 대구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청장이 대구로 달려간 데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법인·부가가치세 신고, 근로장려금 반기 신청 등 현안업무에 매진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서였다. '대구청 직원 여러분을 응원합니다. 힘내세요. 우리가 함께 하겠습니다'라는 메세지를 새긴 간식도 전달했다.

김 청장은 대구청 내 '코로나19 대책상황실'을 방문해 근무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청 직원들이 굳굳하게 세정지원에 힘을 쏟고 있는 것에 깊은 고마움을 느낀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본청이 방역물품 등 추가로 우선 지원할 것이 있으면 언제든 건의해달라"고 말했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신고창구는 납세자 방문을 최소화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철저히 준수되도록 준비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세입예산이 안정적으로 조달될 수 있도록 성실신고 안내에도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도 했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