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코로나19 확진자 1만명 넘어…곧 한국 추월

인구가 580여만명에 불과한 싱가포르에서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만명을 넘어섰다.

현지 언론 및 외신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이날 1천16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만141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싱가포르보다 인구가 약 9배 많은 한국의 확진자(22일 현재 1만694명) 수에 근접한 것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사흘 연속 1천명을 넘었다.

이 추세로라면 23일에는 최근 10명 안팎의 신규 확진자만을 기록 중인 한국을 추월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규 확진자 중 대다수는 기숙사에 공동 거주하는 이주노동자들이라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전날(21일)까지 누적 확진자 9천125명 중 약 5분의 4인 7천125명이 이주노동자들이 공동 생활하는 기숙사에서 나왔다.

지난달 초만 해도 홍콩·대만과 함께 방역 모범국 평가를 받았던 싱가포르의 `추락`은 개학 강행으로 대표되는 방심과 30만명가량의 이주노동자가 공동 거주하는 기숙사에 대한 관리 소홀이 가져온 뼈아픈 결과라는 평이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