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정부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다음달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하되, 4대 밀집시설에 내려졌던 운영중단 강력 권고를 해제하기로 했습니다.

소상공인들은 일단 숨통이 트였다는 분위기지만, 재난수당 지급이나 세금 감면 등 직접적인 피해보상 대책은 여전히 절실하다고 호소합니다.

전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나선 것은 소상공인들의 피해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어서입니다.

그동안 외식업체나 노래방, PC방과 같은 다중이용시설 사용이 제한되면서 소상공인 절반이 코로나19 이전보다 80% 이상의 매출 감소를 겪었습니다.

이번 완화 조치로 일단 유흥업소나 학원·체육시설 등 밀집시설을 운영 중인 소상공인들의 숨통은 다소 트일 전망입니다.

하지만 대다수의 소상공인들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경계감이 여전한 상황에서, 위축된 소비심리를 되살리기 위한 특단의 대책 없이는 체감도가 높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합니다.

<인터뷰> 서울 중구 음식점 사장

"사회적 거리두기를 정부에서 완화했다고는 하지만 코로나가 종식되지 않은 이상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꺼라고 생각한다.

특히 요식업의 경우 감염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안찾아온다."

소상공인들은 긴급구호생계비를 3개월간 지급하고 세금을 유예하거나 감면해주는 등 보다 직접적인 보전 방안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직무대행

"현실적으로 소상공인들이 받을 수 있는 직접적인 피해보상이 필요하다. 부가세나 일부 전기세나 수도세까지 실질적으로 포함이 된 대책이 나와야 하지 않을까."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으로 소상공인 대출 자금도 더욱 빠르게 바닥을 드러낼 전망. 정부는 2차, 3차 추경을 통해 긴급대출 예산 증액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전민정입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