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유도계 원로, `코로나19` 확진 사흘 만에 사망

일본 유도계의 원로가 `코로나19`에 걸려 숨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전(全)일본유도연맹` 부회장을 지낸 마쓰시타 사부로(松下三?) 씨가 19일 코로나19에 의한 폐렴으로 사망했다. 향년 84세.

대학 시절에 전일본학생 유도선수권을 2차례 제패했던 고인은 전일본유도연맹 전무와 부회장을 역임하고 일본올림픽위원회(JOC) 이사로도 재임했다.

2013년부터 일본 유도의 총본산으로 불리는 공익재단법인 `고도칸`(講道館)의 이사를 맡는 등 일본 유도계의 원로로 활동해 왔다.

도쿄도 분쿄(文京)구에 소재한 고도칸에 사무국을 둔 전일본유도연맹에서는 지난 16일까지 임직원 19명이 코로나19에 집단으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마쓰시다 씨는 지난 5일까지 고도칸 본부에서 근무했으며, 16일 확진 판정을 받고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

일본 유도연맹 전 부회장 사망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