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 논란` 차명진, 만장일치로 `제명`…후보자격 박탈

미래통합당은 13일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세월호 텐트 막말`로 잇단 논란을 일으킨 차명진(경기 부천병) 후보를 제명했다. 차 후보는 `당적이탈`로 후보 자격이 박탈된다.

통합당은 이날 정오 황교안 대표 주재로 국회에서 최고위를 열어 차명진 후보를 직권으로 제명했다. 회의에는 황 대표와 이준석·신보라 최고위원이 참석했고, 다른 최고위원들은 영상통화나 전화통화로 동의 의사를 표시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견 없이 만장일치로 됐고, 영상통화를 하지 않은 최고위원들도 연락이 닿은 사람들은 동의의사를 표시했다"고 말했다. 신 최고위원은 이 같은 의결 절차에 대해 "전례가 있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최고위를 마치고 차 후보 제명을 결정한 데 대해 "국민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정치는 사라져야 한다"며 "자제하도록 기회를 줬다. 그럼에도 다시 그런 발언을 한 부분에 관해서 최고위가 심각하게, 중요하게 판단한 것"이라고 밝혔다.

차 후보 제명은 당 윤리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이뤄졌다. 당헌·당규에 대한 법리적 해석을 바탕으로 했다는 게 통합당 입장이다. 최고위가 당무를 결정하는 최고 의결기구이고, 차 후보 발언에 대한 처분은 주요 당무인 총선과 직결됐다는 점에서다.

통합당 윤리위는 지난 10일 차 후보에 대해 제명보다 한 단계 낮은 `탈당권유` 조치를 내렸다. 탈당권유를 받은 당원은 열흘 안에 탈당하지 않으면 자동 제명된다.

그러자 차 후보의 경우 총선까지 완주할 수 있게 됐다는 비난이 일었다.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윤리위의 탈당권유 조치에 대해 "한심하다"고 반응했다.

통합당의 이날 결정은 총선을 이틀 앞둔 시점에서 당 차원에서 정치적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통합당은 자체적으로 총선 판세가 매우 불리해졌다고 보고 있다. 특히 수도권의 경우 `참패`가 우려되는데, 그 배경에 차 후보의 잇따른 막말과 당의 미온적 대처가 큰 몫을 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박형준 공동 선대위원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저희가 대단히 이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고 지난 주 여론조사에서 하여튼 젊은층, 중도층에서 상당히 타격을 받았다는 건 사실"이라며 "수도권 후보들이 `이대로 두면 선거에 큰 악재가 될 것`이라고 호소하고 있고, 또 (제명을) 요청하는 후보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또 "저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파장이 큰 것 같다"라며 "법적 절차와 과정을 존중한다는 의미에서 (윤리위의) 탈당 권유도 제명 효과를 갖는다고 봤는데 이후 (차 후보가) 선거운동을 재개하면서 오히려 본인이 면죄부를 받은 것처럼 행동하니까 오히려 악영향에 더 큰 악영향을 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차 후보는 지난 8일 녹화 방송된 토론회에서 세월호 유가족이 광화문 세월호 텐트에서 여성 자원봉사자와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고 발언해 당 윤리위로부터 `탈당권유` 조치를 받았다.

차 후보는 징계 이후에도 유세 연설에서 "당장 세월호 텐트의 진실, 검은 진실, ○○○ 여부를 밝혀라, ○○○이 없으면 차명진이 책임지겠다"고 말하는 등 문제성 발언을 계속했다.

지난 11일에는 페이스북에 자신과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후보의 현수막 배치를 두고 `현수막 ○○○` 이라고 적어 재차 논란을 일으켰다.

차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명 결정에 대한 의견을 올리지는 않았으나 현수막 논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후보가 먼저 자신을 도발했기 때문에 나온 결과라고 반박했다.

그는 "역곡역 앞에 내 현수막이 먼저 달려 있었다. 근데 김 후보가 거기에 위아래로 현수막을 바짝 붙여 달았다"며 "`막말 싸움 분열후보 심판합시다` 차명진을 일방적으로 비방하는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차명진 제명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