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네이버와 공동개발
-4월 코란도·티볼리에 우선 적용


쌍용자동차가 커넥티드 시스템의 브랜드명을 '인포콘(Infoconn)'으로 확정하고 4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브랜드명은 커넥티드 기술의 특성을 반영해 '정보+오락(Infotainment)'과 '연결(Connectivity)'을 조합했다. 인포콘의 서비스 영역은 안전 및 보안, 비서, 정보, 즐길거리, 원격제어, 제품관리로 구성된다. 안전 및 보안 관련 기능은 에어백 전개 알림 서비스를 10년 무상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스마트폰과 연동한 홈IoT 기기를 차에서 제어할 수 있으며 네이버 AI 플랫폼 클로바를 접목해 여러 명령어로 음성제어할 수 있다. 음악 플랫폼을 활용한 스트리밍과 네이버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도 즐길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인포콘은 4월 코란도, 티볼리에 우선 적용한다. 향후 렉스턴 등에도 확대한다.

쌍용차, 커넥티드 서비스 이름은 '인포콘'


한편, 쌍용차는 2015년 구글이 주도하는 안드로이드 기반 글로벌 커넥티드카 개발 연합 OAA(Open Automotive Alliance)에 마힌드라&마힌드라와 동시 가입했다. 다음해 LG유플러스, 그룹 내 IT 계열사 테크 마힌드라와 MOU를 체결, 관련 개발을 진행해 왔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시승]내 아이와 함께 타고 싶은, 기아차 4세대 쏘렌토
▶ 북미오토쇼 취소, 행사장은 임시 격리병원으로
▶ 쌍용차, 성장동력 확보 위한 내부 혁신역량 강화
▶ 현대차, 완전변경 제네시스 G80 출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