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산은·수은 1조 지원에 감사"..."경영 정상화 이루겠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수주 부진으로 경영 위기를 겪는 두산중공업에 긴급 운영자금을 1조 원 이내로 지원하기로 했다.

산은과 수은 등 채권단은 두산중공업의 경영 안정과 시장 안정을 위해 이처럼 결정했다고 오늘(27일) 밝혔다.

산은과 수은이 1조원의 절반씩 부담한다는 원칙을 정했다.

두산중공업 대주주인 (주)두산의 주채권은행인 우리은행이 지원에 동참하면 산은과 수은의 부담액은 그만큼 줄어든다.

한편, 두산그룹은 오늘(27일), 이번 금융권의 두산중공업 지원 발표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두산그룹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자금시장 경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두산중공업에 대하여 신속한 지원을 결정해 주신 채권단께 깊이 감사를 드린다며, 매우 어려운 결정을 해주신 만큼 대주주를 포함한 전 계열사 모든 임직원이 고통분담을 하는 각오로 뼈를 깎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두산그룹은 또, "자구노력을 성실히 이행해 빠른 시일 내 두산중공업의 정상화를 이루고 대출자금을 상환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더 나아가 우리나라 경제와 국민들에게 보답하겠다는 자세로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덧붙였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