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6일 개학` 여부 다음주 초 발표…학부모·시민 여론조사

정부가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예정대로 4월 6일 할지를 이달 30∼31일 결정해 발표한다.

발표에 앞서 정부는 지역사회와 학부모를 대상으로 개학 여부에 관한 여론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상수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27일 `원격수업 운영 기준안`을 설명하는 온라인 브리핑에서 "4월 6일 휴업을 종료(개학)할지, 아니면 휴업을 연장할지 다음 주 월요일이나 화요일(3월 30∼31일)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휴업이 연장되면 전체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할 수 있다"면서 교육부가 `온라인 개학`도 고려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날 국무총리실과 교육부, 행정안전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지시로 전날부터 `4월 6일 개학`에 대한 여론을 알아보는 설문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번 조사 대상은 학부모와 `지역사회 일반시민`으로 나눠 두 방향으로 진행하고 있다.

우선 교육 당국은 교육청별로 학부모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의 경우 이날 지난해 각 학교 학부모회장을 지낸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시작했다.

교육청은 학부모들에게 4월 6일 개학 찬반과 함께 찬성한다면 그 이유를 적어달라고 했고, 반대한다면 언제 개학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하는지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교육청은 4월 6일 개학에 반대하는 학부모가 고를 수 있는 `적절한 개학 시점`의 보기로 `법정 수업일수를 감축할 수 있을 때까지 감축한 뒤 개학`, `코로나19 종식 후 개학` 등과 함께 `온라인 개학`을 제시했다.

서울시교육청 설문조사에는 이날 오후 2시 현재 9천200여명이 참여했다.

행안부는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지역사회 여론을 모으고 있다.

앞서 정부가 개학을 세 번째로 미루면서 `개학하면 학교를 통해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할 수 있다`는 이유를 든 만큼 학교를 다시 문 열지 결정할 때 지역사회의 의견을 비중 있게 반영하고자 하는 것으로 보인다.

또 천주교가 개학일에 맞춰 미사를 재개키로 하는 등 상당수 기관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완화하는 기점을 개학일로 잡아둔 점도 정부가 개학에 대한 지역사회 의견을 별도로 수렴하는 이유로 분석된다.

정 총리는 토요일인 28일 교육감들과 화상회의를 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4월 6일 개학 여부가 어느 정도 가닥이 잡힐 것으로 전망된다.

4월 6일 개학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