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화질 왜 이러지?…"코로나19 때문"

구글이 현지시간 24일부터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서 제공하는 유튜브 동영상의 기본 화질을 낮췄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로 이용량이 급증하면서 망 과부하 등을 막기 위한 조치다.

앞서 구글은 지난 20일 유럽연합(EU) 국가의 모든 유튜브 영상의 기본 화질 수준을 낮췄다. 이 조치를 전 세계로 확대한 것이다.

모바일 기기의 경우 기본 화질이 표준화질(480P) 이하로 설정된다. PC에서는 고화질(720P) 이하로 조정된다.

유튜브는 인터넷 연결 속도, 동영상 플레이어의 화면 크기, 원본 업로드 동영상 품질 등에 따라 자동으로 풀HD(1080P)까지 가능한 영상을 제공해왔다.

앞으로는 네트워크 상태가 좋아도 낮은 화질로 설정된다. 다만 고화질로 보기를 원하는 이용자는 수동으로 설정을 변경할 수 있다.

이번 조치는 우선 한 달간 시행한다.

구글 측은 "전례 없는 상황에서 시스템 부하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 세계 정부 및 네트워크 사업자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페이스북도 유렵에 이어 남미 지역에서 동영상 서비스의 화질 수준을 낮췄다.

넷플릭스, 아마존, 디즈니 등도 유럽 지역에서 같은 조치를 시행 중이다. 다만 국내에서는 동영상 화질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