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도 비상경영…"원가절감·유동성 위기 대비"

롯데건설이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다.

롯데건설은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로 국내외 경제의 불확실성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롯데 지주의 비상경영체제 선언에 따라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비상경영 행동강령의 주요 준수사항은 철저한 원가·비용 절감과 전사 생산성 향상, 윤리경영 실천, 상생경영 및 안전의식의 생활화 등이다.

롯데건설은 기존 사업장의 현안을 상시 분석해 모니터링하고, 신규 사업장의 투자의 적절성을 철저히 분석해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예정이며, 예산 관리 역시 강화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발생 가능한 외환 및 유동성 위기에도 대비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비상경영체제뿐만 아니라 윤리경영 실천 선서식도 함께 진행했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는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우리가 할 수 있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기본과 원칙에 충실히 임한다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인규기자 ik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