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23세 여성, 코로나19 재발...퇴원 닷새만에 입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울산 7번째 확진자인 20대 여성이 치료 후 퇴원했지만, 닷새 만에 증상이 재발해 입원했다.

확진자가 다시 증상이 나타나 입원 사례로는 울산에서는 처음이다.

울산시는 지난 22일 퇴원한 7번째 확진자 23세 여성 요양병원 작업치료사가 증상이 다시 나타나 27일 양성 판정을 받고 입원했다고 밝혔다.

이 확진자는 퇴원 이후 자신이 다니는 요양병원에 출근하지 않고 집에 계속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확진자는 그동안 울산대학교병원과 울산시립노인병원에서 잇따라 치료받다가 퇴원했고, 사흘 만인 25일 호흡기에 이상 증세를 느꼈다.

곧바로 울주군보건소에 전화해 다시 검사를 받았고 이날 확진됐다.

확진자는 지난달 26일 여동생과 함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당시 경북 성주군에 있는 부모 집에서 여동생을 데리고 자신의 울산 집에 내려온 뒤 여동생과 함께 감염됐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