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올해 180만명 이상 사망할 것" 英 연구진 예측

전 세계를 집어삼킨 `코로나19` 팬데믹(감염병 대유행)으로 올해 180만명 이상이 사망할 수 있다는 예측이 제시됐다.

영국 런던 임피리얼칼리지 연구진은 각국의 방역 대책에 따라 올해 전 세계적으로 186만∼1천45만명이 코로나19에 걸려 숨질 것으로 전망된다는 시뮬레이션 연구 결과를 26일(런던 현지시간) 발표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임피리얼칼리지 역학 연구진은 중국과 고소득 국가에서 나타난 전파력과 치명률 정보를 바탕으로 올해 전 세계 코로나19 감염자 수와 사망자 수를 예측했다.

연구진은 보건당국의 방역대책 수위와 시기에 따라 서로 다른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확산 상황에 전혀 개입하지 않고 완전히 방치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하면 코로나19가 전 세계 거의 전원을 감염시키고 그에 따라 올해 4천만명이 숨질 것으로 예상됐다.

반대로 사회적 거리두기와 이동제한 조처를 비롯한 바이러스 확산 저지대책을 조기에 강력하게 시행한다면 일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사망률을 0.2명 수준으로 통제, 전 세계 사망자수를 186만명 규모로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연구진은 전망했다.

이러한 낙관적 시나리오에서 연말까지 전 세계 감염자 수는 4천700만명으로 나타났다.

같은 대책을 시행하더라도 각국이 적절한 시기를 놓친다면 감염자 수 규모는 24억명까지 폭증하고, 일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사망률도 1.6명 수준으로 크게 높아져 총 1천45만명이 숨질 것으로 우려됐다.
"`코로나19` 올해 180만명 이상 사망할 것" 英 연구진 예측

연구진은 이러한 여러 가지 시나리오를 제시하면서, 각국이 검사, 격리, 광범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 강력한 방역대책을 얼마나 신속하게 시행하느냐에 따라 수천만 명의 생사를 가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구진은 "우리 연구는 앞으로 몇주∼몇 달 간 각국 정부가 직면한 의사 결정이 얼마나 큰 부담이 되는지를 보여주는 동시에, 빠르고 과감하며 복합적인 행동에 따라 수백만 명을 살릴 수 있다는 것을 드러낸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백신이나 효과적인 치료제가 개발돼 추가 유행을 피할 수 있을 때까지 질병 확산 억제 전략은 어느 정도 수위로 유지될 필요가 있을 것"이라며, 이동제한 조기 해제에 우려를 나타냈다.

앞서 임피리얼칼리지의 역학 연구진의 시뮬레이션 결과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을 `완화형`에서 `억제형`으로 전환시키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

이달 중순 연구진은 존슨 총리 정부가 억제대책을 포기하면 영국에서 26만명이 숨질 수 있다는 전망치를 내놨다.

그러나 임피리얼칼리지 연구진의 시뮬레이션이 지나치게 비관적이라는 반론도 뒤따랐다.

임피리얼칼리지 연구진은 "현재로선 어떤 국가의 환자 수나 정확한 치사율, 질병에 따른 부담을 어느 정도나마 확실성을 갖고 예측하는 게 가능하지 않다"며 자신들이 제시한 시뮬레이션 연구는 현재 자료를 바탕으로 "앞으로 일어날 수 있는 감염병의 궤적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