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플레인, 28일 ‘불후의 명곡’ 첫 출격…‘압도적 밴드 사운드로 귀호강 선사 예고’



퍼플레인이 ‘불후의 명곡’을 통해 ‘찐’ 밴드 사운드를 선사한다.

밴드 퍼플레인(채보훈, 김하진, 양지완, 이나우, 정광현)은 오는 28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의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의 ‘봄여름가을겨울 & 빛과 소금’ 특집에 출연한다.

최근 ‘불후의 명곡’ 녹화에 참여한 퍼플레인은 명품 밴드 사운드를 선보이며 현장 스태프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특히 ‘불후의 명곡’ 첫 출연임에도 불구하고 출연진들을 감탄하게 한 출중한 라이브를 선보인 것으로 전해져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퍼플레인은 지난해 7월 화려하게 막을 내린 JTBC ‘슈퍼밴드’ 최종 TOP3를 차지한 밴드로, 보컬 채보훈, 베이시스트 김하진, 기타리스트 양지완, 피아니스트 이나우, 드러머 정광현까지 5인으로 구성됐다. 독보적인 음악성으로 밴드계 신성으로 주목받고 있는 퍼플레인은 지난달 첫 번째 싱글 ‘The King Must Die’를 발매하며 라디오, 방송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운드 하나만으로 텅빈 KBS홀을 화려한 공연장으로 수놓은 퍼플레인의 첫 ‘불후의 명곡’ 출격에 음악팬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퍼플레인이 출연하는 KBS2 ‘불후의 명곡’은 오는 28일 오후 6시 5분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