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G20서 `단결` 강조…美 겨냥한 듯 `무역장벽 철폐` 주장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공동의 적`으로 규정하면서 세계가 협력해 위기를 극복하자고 주장했다.

시 주석이 코로나19 사태를 인류 대 바이러스와의 전쟁으로 개념화하고 세계적인 협력 필요성을 특히 강조한 것은 중국 안팎에서 존재하는 코로나19 확산에 관한 `중국 책임론`을 의식한 발언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26일 중국중앙(CC)TV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코로나19 위기 극복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열린 주요 20개국(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바이러스에는 국경이 없다"며 "(코로나19) 전염병은 우리 공동의 적"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만연하는 이때 국제사회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굳은 자신감, 뜻을 함께하는 협력, 단결 대응이라면서 "국제적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함께 손잡고 인류와 중대 전염병과의 투쟁에서 승리를 이뤄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 시 주석은 각국이 반드시 가장 강력한 연합 방역망을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중국이 구축한 코로나19 방역 인터넷 지식센터를 세계에 개방하겠다고 덧붙였다.

세계적인 협력을 강조한 시 주석의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부르는 등 코로나19 확산 과정에서 중국 책임론을 은연중에 부각한 가운데 나왔다.

중국 우한(武漢)에서 환자가 처음 발견된 코로나19는 한 차례 중국을 휩쓸고 미국, 유럽을 비롯한 세계로 빠르게 확산 중이다.

중국 안팎에서는 중국이 코로나19 사태 초기 사태 축소와 은폐에 급급해 코로나19 사태가 크게 악화했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그러나 중국은 코로나19의 진짜 발원지가 어느 곳인지는 과학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자국이 우한 봉쇄 등 다른 나라가 할 수 없는 강력한 방식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음으로써 세계가 코로나19에 대처할 수 있는 시간을 벌어주는 `위대한 공헌`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국제 여론의 프레임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한편, 시 주석은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방안으로 관세 축소와 무역장벽 철폐를 대표적으로 거론했다.

이는 대중 고율 관세를 지렛대로 삼아 자국을 상대로 무역전쟁을 일으켰던 미국을 향한 메시지로 해석될 여지가 있는 대목이다.

시 주석은 G20 국가들이 함께 힘을 모아 관세를 축소하고 보호 장벽을 철폐함으로써 무역이 순조롭게 이뤄질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를 통해서 세계 경제 회복을 위한 사기를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아울러 각국이 손을 잡고 코로나19 충격에 대응한 거시정책의 강도를 높여나가야 한다면서 힘 있고 효과적인 재정·통화 정책을 펼치는 가운데 세계 산업 공급사슬 안정을 수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