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6일 오전 대비 확진자 13명 증가…총 374명으로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6일 오후 6시 기준 374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시가 발표한 361명에서 13명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주로 해외 접촉이다. 해외 접촉 관련 확진자는 이날 오전 10시 77명에서 87명으로 10명 늘었다.

이날 중랑, 성북, 송파, 구로구 등에서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고 해당 자치구가 발표했다.

자치구가 발표하는 확진자 정보는 확진과 발표 시점의 시차 등으로 인해 서울시 집계에 제때 반영되지 않을 수 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