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구화상영어, 화상통화 서비스 Bellbird 무료제공

글로벌 기업 엔구 화상영어가 화상통화 서비스 `Bellbird`를 3월 25일(수)부터 무료로 제공 중이라고 밝혔다.

엔구 화상영어는 최근 신종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면서 재택근무가 활성화됨에 따라 화상회의 수요가 높아져 PC, 휴대폰, 태블릿에서도 이용 가능한 화상통화 서비스 Bellbird를 무료로 개방하게 됐다고 전했다.

엔구화상영어의 `Bellbird`는 따로 다운로드를 하지 않아도 엔구 사이트에 접속 후, [통화 링크 만들기]를 클릭하여 생성된 링크 공유로 영상 통화가 가능하며, 링크를 발행하는 1명만 엔구 회원이면 다른 참여자들은 회원가입을 하지 않아도 되는 서비스다.

기업에서 비즈니스 툴로 많이 사용하는 Slack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Slack에서 Bellbird를 연동 후 "/meeting`을 입력하면 채널에서 영상통화 링크를 게시 및 공유할 수 있다.

또한 2~6명 규모에 최적화돼 있으며, 영상 없이 음성미팅만 진행하면 7명 이상도 사용이 가능하다. 아울러 통화 시간과 이용 횟수에 제한이 없어 원하는 만큼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마지막으로 Bellbird는 영상통화 외에도 텍스트, 파일 등을 주고받을 수 있는 `채팅`기능과 양방향에서 텍스트를 입력·수정할 수 있어 회의록 작성 및 문장 첨삭에 유용한 `메모`기능을 보유하고 있다. 영상통화가 종료돼도 이후 링크에 접속하면 기록된 채팅과 메모를 언제든지 다시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편, 엔구 화상영어는 작년 7월부터 별도 프로그램 설치 없이 영상통화, 자료검색, 채팅, 노트 등 온라인영어 학습을 웹페이지 화면에서 가능하게 하는 `엔구Live`를 발표한 바 있다.

`엔구Live`는 PC나 태블릿,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나 원어민과 1:1 레슨받을 수 있는 온라인 영어 회화 서비스로, 수업에 필요한 기능을 Web브라우저상 한 화면에 구현했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유럽 등 총 113개국 7천명 이상의 영어강사를 선택할 수 있으며, 영어 수준이나 목적(어린이, 비즈니스, 여행 등)에 따라 7천여 가지의 풍부한 학습 자료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현재 엔구 화상영어에서는 다음달 6일까지 신청자 모두에게 무료 수강권을 증정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