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사장 "IMF급 위기…SK브로드밴드 IPO 연기"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올해 계획했던 SK브로드밴드 기업공개(IPO) 일정 연기 가능성을 시사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주식시장 변동폭이 커졌기 때문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26일 오전 서울 을지로 T타워에서 진행된 `제36기 정기주주총회` 의장으로 나섰다.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여파로 비즈니스까지 영향을 받고 있다"며 "올해 계획했던 자회사 IPO는 1년 정도 순연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SK텔레콤은 티브로드를 인수하고 자회사 SK브로드밴드와 합병해 오는 4월 신규법인을 출범할 예정이다.

또 신규법인에 대한 IPO를 연내 추진해 미디어 사업에 대한 투자를 유치할 계획이었다.

박 사장은 "반도체 자회사 SK하이닉스와 도시바의 인수합병 법인에 대한 신규 IPO 를 추진하던 계획도 내년으로 미루게 됐다"며 "모든 자회사 IPO 계획은 당초 계획보다 1년가량 순연되는 것을 예상한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한국경제가 지난 금융위기, IMF사태와 맞먹는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올해 최악의 시나리오를 고려해 경영을 준비하겠다"며 "위기를 극복해 더 큰 성장을 이루는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SK텔레콤은 글로벌 사업자와 협력을 통해 5G 관련 신사업을 확보하는 한편 자체 경쟁력을 강화한다.

박 사장은 "연내 MS와 클라우드 게임을 출시할 것으로 보고 AWS와는 5G MEC 솔루션을 만들 것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사장은 미디어·보안·커머스 등 4대 사업 부문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활용한 신규 데이터 사업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박 사장은 "데이터 3법이 통과되면서 4대 사업 부문을 중심으로 매년 쌓이는 방대한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우선 광고데이터사업단을 만들었고, 이를 통해 2~3년 내 취급고 1조원 및 1,00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규모 있는 사업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주주총회는 박 사장의 프레젠테이션과 4대 사업부문 발표, 안건 심사 등 절차를 거쳐 1시간 만에 끝났다.

박 사장은 사내이사로 재선임됐고, 조대식 기타비상무이사와 안정호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 역시 재선임됐다.

SK텔레콤은 지난해 재무제표를 연결 기준 연간 매출 17조 7,437억 , 영업이익 1조 1,100억원, 당기순이익 8,619억원으로 승인됐다.

현금배당액은 지난해 8월 지급된 중간배당금 1,000원을 포함한 주당 1만원으로 확정됐다.

한편 이날 SK텔레콤은 사전 방역을 실시했으며 참석자의 발열 체크, 좌석 간격 확대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주력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