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공공임대주택 승강기에 코로나19 예방 항균필름까지…"할 수 있는 일 다할 것"

서울시내 공공임대주택 승강기에 코로나19 예방 항균필름이 부착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세용)는 공공주택 입주민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다중이 사용하여 바이러스 감염에 취약할 수 있는 승강기 조작버튼에 구리 성분이 함유된 항균필름을 부착한다고 26일 밝혔다.

SH공사가 관리하는 임대주택 214개 단지(임대전용) 내 설치된 1,421개 승강기 내부 조작버튼과 각 층 버튼에 항균필름을 부착한다.

구리 소재를 적용한 항균필름은 1시간이면 바이러스 절반이 사라지고 4시간이면 바이러스가 모두 사멸(플라스틱은 최대 72시간 생존)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는 등 전염성 질환 교차감염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SH공사는 설명했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서울시 공공임대주택 관리자로서 입주민의 코로나19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공사가 할 수 있는 일은 다할 생각”이라며 “이번 승강기 항균필름 부착도 그러한 노력의 하나”라고 말했다.

신인규기자 ik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