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복 사고 발생 시 선루프 외부로 승객 이탈 방지

현대모비스가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루프에어백에 대한 안전성 평가를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NHTSA는 지난 1월, 미국 자동차공학회가 주관하는 정부, 산학 연계 기술 세미나에서 ‘승객의 루프 이탈 완화방안’에 대한 연구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현대모비스의 루프에어백 평가 자료도 공개했다. 루프에어백은 전복 사고 시 0.08초만에 천장 전체를 덮어 승객을 보호하는 장치다. 이번 안전정 평가에선 전복 시 선루프로 승객이 이탈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머리와 목 부위 상해를 경감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미 교통사고 정보 분석에 따르면 2000년부터 15년간 북미 자동차 전복 사고 1만3,700여 건 가운데 차 외부로 승객이 이탈한 경우는 2,400건이다. 이 중 10%는 선루프를 통한 이탈로 나타났다. 이 경우 승객의 머리와 목 등에 심각한 상해를 초래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2017년 파노라마선루프에어백을 개발한데 이어 지난해에는 선루프 시스템 제조 전문사와 시스템 단위의 설계 기술을 반영한 루프에어백도 추가 개발했다. 특히 이번에 글로벌 선루프 시스템 제조사인 인알파와 공동 개발함으로써, 실차 적용에 필요한 시스템 단위의 양산 성능도 향상시켰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개발 과정을 포함해 총 24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현대모비스, 루프에어백으로 글로벌 안전기술 시장 공략


현대모비스는 루프에어백 시스템의 실차 작동 성능 평가와 내구성, 환경 영향 평가 등 신뢰성 검증 작업도 지난해 마쳤다. 현재는 북미, 유럽, 중국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을 대상으로 해당 제품의 기술 홍보와 수주 활동을 진행 중이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2002년 첫 에어백 양산을 시작한 이래, 4세대 어드밴스드 에어백과 승객 간 에어백 등의 기술을 선보이면서 에어백 분야 기술 노하우를 쌓아왔다. 최근엔 루프에어백과 같은 새 안전장치에 대한 북미, 유럽 등의 법제화를 대비해 제품 신뢰성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BMW코리아,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얹은 'X3 x드라이브30e' 출시
▶ [하이빔]전력 유통에 눈독 들이는 자동차회사
▶ 코로나19가 바꾼 출퇴근길…공유 모빌리티 이용 늘었다
▶ 현대차,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