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스, 후속곡 ‘This is me’ 활동 돌입…26일 ‘엠카’서 무대 최초 공개



걸그룹 엘리스(ELRIS)가 후속곡 활동에 돌입한다.

26일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는 “엘리스(소희, 가린, 유경, 벨라, 혜성, 이제이, 채정)가 오늘부터 네 번째 미니앨범 `JACKPOT(잭팟)` 후속곡 ‘This is me(디스 이즈 미)’ 무대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엘리스는 26일 오후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This is me’ 무대를 음악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This is me`는 EDM 힙합을 기반으로 한 걸스팝 장르의 곡으로, 있는 그대로의 나를 당당하게 표현하겠다는 가사와 캐치한 훅이 인상적이다.

최근 공개한 `This is me` 안무 영상에서는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업그레이드된 걸크러시 매력을 발산하는 엘리스의 모습을 엿볼 수 있어 본 무대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한편, 네 번째 미니앨범 ‘잭팟’과 함께 7인조로 새 출발에 나선 엘리스는 타이틀곡 ‘잭팟’ 활동을 통해 이전보다 한층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는 데 성공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