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환 농협은행장 취임..."디지털 휴먼뱅크로 만들 것"

NH농협은행은 26일 손병환 농협은행장이 공식 취임했다고 밝혔다

손병환 은행장은 코로나19 감염 예방 차원에서 별도의 취임식 없이 코로나19로 힘든 농업인,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 대고객 지원 현황을 점검하는 것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손 행장은 취임 당일 직원들에게 발송한 취임인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 농업·농촌 지원과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것이 농협은행에 주어진 숙명”이라고 밝히며, 코로나19가 종식되고 경제가 다시 정상화 될 때까지 어려움에 처한 고객들에게 비올 때 우산 같은 존재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행장은 농협은행을 새로운 디지털 휴먼뱅크로 만들어 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고객, 미래, 전문성이라는 세 가지 핵심 키워드를 기본으로, ‘고객 우선, 미래 준비, 전문성 제고’라는 경영방침을 제시했다.

끝으로 손 행장은 “직원들이 진가를 발휘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가까이서 경청하고 옆에 서서 든든히 지원하겠다”며, “함께 뜨거운 열정과 긍지를 가지고 힘차게 전진하자”고 말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