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n번방 피해 막아야'…서울시, 아동‧청소년 전방위 지원

이른바 'n번방 사건'으로 디지털 성폭력 문제의 심각성이 드러난 가운데, 서울시는 서울시교육청과 함께 디지털 성폭력피해를 입은 아동과 청소년을 지원하겠다고 25일 밝혔다.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온라인 그루밍 등 디지털 성폭력은 아동과 청소년이 많이 이용하는 메신저로, 일상 영역까지 침범해 그 피해가 다수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이에 대한 대책과 전문적인 지원 기관은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서울시는 지난해 9월부터 운영 중인 디지털 성폭력 온라인 플랫폼 '온 서울세이프' 내
익명으로 상담 및 긴급신고가 가능한 10대 전용 온라인 창구를 올해 5월까지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피해 학생이 요청할 경우 '아동청소년 전담 지지동반자'가 피해 자료채증 및 고소장 작성, 경찰 진술 동행 등 피해구제 전 과정과 정서적 지지 등을 지원하고, 법률 의료 심리치료 전문 지원단도 100명 규모로 구성해 발족한다.

또 조기에 범죄 위험을 알리는 '온라인 아동 성착위 예방 및 조기개입 프로그램', 민간단체와 함께 아동 청소년 성 착취 영상물의 운영자와 구매자, 소지자 등 가해자를 추적해 고발하는 '디지털 성폭력 가해자 추적 프로그램'도 추진한다.

시는 이 모든 것을 통합 대응하는 디지털 성폭력 전담 TF팀을 올해 전국 최초로 신설하고, 서울시교육청과 협력해 아동·청소년 특화 디지털 성폭력 통합지원정책을 추진한다.

주요 대책은 △온라인 긴급 신고 및 상담 창구 신설 △학교 내 디지털 성폭력 방지시스템 구축 △온라인 아동 성 착취 예방 및 조기개입 프로그램 △디지털 성폭력 가해자 추적 프로그램 △아동·청소년 전담 ‘지지동반자’ 운영 △디지털 성폭력 전담 TF팀 신설 및 통합지원센터 설치 등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익명성을 무기로 한 디지털 성폭력은 피해자와 가족까지 죽이는 살인행위이자 사회를 병들게 하는 악질적인 범죄이며, 특히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경우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면서 "모든 권한을 활용해 예방에서부터 피해자를 위한 '아동청소년 전담 지지동반자'나 법률 지원서비스 등의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전방위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