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개발 엔진, 25개 제품 장착

타타대우상용차가 신형 엔진 DX12를 장착한 프리마를 출고하기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DX12 엔진은 두산인프라코어가 개발한 것으로 유로6의 성능 및 배기 규제를 충족시킨다. 연료 공급과 분사를 전자적으로 제어하는 커먼레일 시스템과 고효율 선택적 환원 촉매(SCR) 등을 적용했다. 또한, 고연소 압력 대응을 위한 고강성 소재를 활용해 자체 수명이 늘어났다. 동력 성능은 최고 460마력, 최대 225㎏·m다.

타타대우, DX12 엔진 탑재한 프리마 출고 개시


믹서트럭 및 15t 덤프트럭에는 비포장도로 및 험지 운행에 유리한 최고 440마력, 최대 203㎏·m의 고출력 엔진을 탑재한다. 또한 CCV 필터와 에어히터를 장착하지 않고서도 제 성능을 낼 수 있도록 개발해 유지 보수 비용을 낮춘 것이 특징이다.

타타대우는 DX12 엔진을 프리마 16개, 노부스 9개 트럭에 탑재한다. 엔진 무상보증은 5년 무제한이 기본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기아차, 전기차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 EV라인' 선봬
▶ [하이빔]전력 유통에 눈독 들이는 자동차회사
▶ 코로나19가 바꾼 출퇴근길…공유 모빌리티 이용 늘었다
▶ 규제 완화 무색, 코로나19 영향에 車 튜닝 업계 '휘청'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