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진 엔씨 대표 "글로벌 시장 진출에 회사 모든 역량 집중"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글로벌 시장 진출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오늘(25일) 판교 사옥에서 열린 주주총회에 참석해 이 같은 목표를 밝혔다. "2019년 글로벌 게임 시장에는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었다"다고 말한 김 대표는, "중소형 게임사들은 물론이고 대표 글로벌 게임사들도 성장하지 못하고 힘든 시기를 보냈다"라고 작년을 평가했다.

이어서 "엔씨소프트는 2019년 11월 출시한 리니지2M을 통해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모바일 MMORPG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 보였다"며, "모바일과 PC 온라인에서 쌓은 경험과 성과를 바탕으로 더욱 자신 있게 신작 준비에 임하고 있다"고 알렸다.

김 대표는 "2020년에는 `글로벌 시장 진출`에 전사의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엔씨는 국내 모바일 MMORPG 시장을 창출해 온 성공 경험을 글로벌 시장에 이식하기 위해 지혜를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끝으로 김 대표는 "2020년은 코로나19의 확산 영향으로 전 세계 경제가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외부 환경이 어려울수록 우리는 기본에 충실하여 좋은 콘텐츠와 뛰어난 기술력으로 묵묵히 시장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늘 주주총회에서는 재무제표 및 연결 재무 제표 승인과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배당, 사외이사 선임 안건 등이 상정돼 모두 원안대로 통과됐다.

사외 이사로는 MIT 경영학 박사 출신으로 KDI 국제정책 대학원 초빙교수인 조국현 교수와, 수학 전문가로 대통령 직속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 위원으로 활동한 최영주 교수를 선임했다.

배당은 보통주 1주당 5천200원, 이사 보수 한도는 종전 대비 33.3% 오른 200억 원으로 최종 의결했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