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발 입국자도 27일 0시부터 코로나19 진단검사 실시

오는 27일부터 미국발 입국자는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는 27일 0시부터 미국발 유증상 입국자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하며 양성으로 판정되면 병원 또는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돼 치료를 받게 된다고 25일 밝혔다.

유럽발 입국자의 경우 지난 22일부터 모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하지만, 미국발 입국자는 코로나19 위험도가 유럽에 비해 높지 않아 유증상자에 한해 검사가 진행된다.

미국발 입국자 중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정되거나 증상이 없는 내국인 및 장기체류 외국인은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또 일정한 거소가 없어 자가격리가 불가능한 단기 방문 외국인은 진단검사 실시 후 음성이 확인돼야 입국이 가능하고 이후 능동감시가 적용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번 조치는 국내의 미국발 입국자 가운데 확진자 발생이 증가함에 따른 것"이라며 "미국의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미국발 국내 입국자 가운데 확진자 추이를 고려해 필요한 경우 전수 진단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5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00명이고 이 가운데 공항 등 검역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34명에 달한다.

문형민기자 mhm94@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