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유관기관, 증권시장안정펀드 7600억원 조성 합의…1차분 30% 신속 집행

증권유관기관들이 증시 안정을 위해 7,600억원의 공동펀드를 조성해 신속하게 증시에 투입한다.

25일 한국거래소,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증권금융 및 한국금융투자협회 등 증권유관기관은 증권시장안정펀드 7,600억원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으로 국내외 증시가 급락하면서 증권유관기관 중심으로 자금을 조성해 증권시장에 투자함으로써 우리 증권시장의 안정을 도모하기 위함이다.

4개 증권유관기관은 공동으로 7,600억원 규모의 증권시장안정펀드를 설정하고, 유동자금 수준 등을 고려해 기관별로 배분하고 분할 납입할 계획이다.

각 기관별 이사회 등 내부절차를 거쳐 증권시장안정펀드에 분할납입할 예정이며, 조성하기로 한 금액 중 1차분 30%는 신속하게 집행한다는 방침이다.

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