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가 글로벌 권리를 인수한 중국 항서제약의 리보세라닙(중국명 아파티닙) 매출이 증가함에 따라 로열티 수익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에이치엘비는 중국 항서제약의 2019년 리보세라닙 매출이 전년 대비 약 20% 증가함에 따라 로열티 수익도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에이치엘비는 미국 어드밴첸 연구소로부터 리보세라닙(중국명 아파티닙)의 중국 포함 글로벌 권리를 인수함에 따라 지난해 매출 기준으로 올해부터 항서제약으로부터 로열티를 받는다.

시장조사기관인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2019년 리보세라닙 매출이 약 3,700억원(21억 위안)으로 전년 대비 약 20% 증가했다.

리보세라닙의 글로벌 임상3상을 종료하고 신약허가신청(NDA)을 준비중에 있는 에이치엘비는 올해부터 로열티 수령으로 현금 흐름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최근 항서제약이 리보세라닙을 간암 2차 치료제로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에 시판허가를 신청했고,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제로 이레사(Gefinib), 캄렐리주맙(PD-1 항체)와 각각 병용요법, 삼중음성유방암, HER2 음성 유방암, 난소암에 대해 임상3상 추진하고 있다.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리보세라닙의 중국 포함 모든 권리를 인수한 상황에서 항서제약의 매출 증가는 에이치엘비의 로열티 수익으로 직결된다"며 "항서제약과의 긴밀한 협력 관계가 기대되는 만큼, 현재 진행중인 NDA와 리보세라닙의 추가 적응증 임상시험에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항서제약의 2019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리보세라닙은 21억 위안으로 항서제약 전체 매출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다.
에이치엘비 "항서제약 리보세라닙 로열티 증가"

양재준 성장기업부장 jjya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