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한계에 부딪쳤을 때 그 벽을 넘자"

삼성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25일 오전 삼성종합기술원을 찾아 신기술 연구개발 현황을 보고 받고 차세대 미래기술 전략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어렵고 힘들 때일수록 미래를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며 "국민의 성원에 보답할 수 있는 길은 혁신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계에 부딪쳤다 생각될 때 다시 한번 힘을 내 벽을 넘자"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 차세대 AI 반도체 및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 양자 컴퓨팅 기술 ▲ 미래 보안기술 ▲ 반도체/디스플레이/전지 등의 혁신소재 등 선행 기술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외에도 ▲ 사회적 난제인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해 설립한 미세먼지 연구소의 추진전략 등을 살펴봤다.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부회장, 황성우 삼성종합기술원장 사장, 강호규 삼성전자 반도체연구소장, 곽진오 삼성디스플레이 연구소장 등도 배석했다.

삼성종합기술원은 1987년 미래 준비를 위한 기초 연구와 핵심 원천기술 선행 개발을 위해 개관했다.

현재는 17개 연구실(Lab)에서 1,200여 명의 연구원들이 차세대 기술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