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00명 늘어 9,137명…해외유입 34명↑

25일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확진자는 모두 9천137명으로 집계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현재 전날 대비 확진자 100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100명 가운데 35명은 수도권에서 나왔다. 서울 13명, 경기 21명, 인천 1명이다.

대구·경북에서는 19명(대구 14명, 경북 5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그 외 지역은 부산 1명, 울산 1명, 세종 2명, 강원 1명, 충남 3명, 전남 2명, 제주 2명이다.

해외에서 입국해 검역과정에서 확인된 신규 확진자는 34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사망한 사람은 0시 기준 126명이지만, 지자체에서 1명이 더 확인돼 127명이다.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223명 늘어 3천730명이 됐다.

지금까지 35만7천896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가운데 33만4천48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1만4천278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다.

코로나19 현황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