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한방병원이 지난 24일 환자들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진료받을 수 있는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고 25일 밝혔다.

보건복지부가 지정하는 `국민안심병원`은 코로나19의 병원내 감염을 막기 위해 호흡기 환자와 비호흡기 환자의 진료 과정을 분리하고 감염 예방을 위한 제반 조치들을 국가 권고 수준 이상으로 실시하는 병원이다.

자생한방병원은 호흡기 환자 전용 동선을 마련해 척추?관절 질환과 같은 비호흡기 환자들이 안심하고 치료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

병원측은 국민안심병원 지정과 함께 코로나19 공동 극복을 위한 의료진과 환자 선서식도 진행됐다.

병원내 의료진과 환자 모두가 감염병으로부터 자유로운 병원을 만들어 나가기로 다짐했다.

선서식에 참석한 의료진?환자 대표들은 각자가 실천해야 위생관리와 행동수칙 등 감염병 예방 수칙을 숙지하고 지켜나가기로 약속했다.

이진호 자생한방병원 병원장은 "이번에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됨으로써 척추?관절 질환 환자들이 안심하고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며 "평소 철저한 감염 관리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자생한방병원, 국민안심병원 지정...코로나19 극복 선언

양재준 성장기업부장 jjya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