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성희롱·성폭력 근절 종합지원센터' 설립 추진

n번방 후속대책으로 정부가 성희롱·성폭력 근절 종합지원센터(이하 종합지원센터)를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종합지원센터는 지난해 9월에 발표된 '성희롱·성폭력 신고시스템 개선방안'에 근거해 지난 1월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 설치됐다.

진흥원은 성희롱이나 성폭력을 당한 피해자들에게 무료법률지원, 의료지원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고, 기관 요청 시 사건처리지원단을 현장에 파견하는 등 사건 처리까지 지원한다.

또한 피해자 지원 기관 연계를 실시하는 한편 사건 발생기관에는 조직문화개선을 위한 전문가 자문을 제공한다.

직장 내 성희롱과 성폭력 피해자는 공공기관, 민간 사업장을 구분하지 않고 이곳을 통해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익명으로 상담이 가능하다.

종합지원센터는 상담사·변호사·노무사 등 전문가로 구성된 사건처리지원단을 현장에 파견해 사건 처리를 지원한다. 사건처리지원단은 사건이 신속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업무담당자를 조력하고 2차 피해로부터 피해자를 보호하는 한편 사건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자문도 실시한다.

뿐만 아니라 앞으로 종합지원센터는 성희롱·성폭력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어도 해당 기관의 사건처리 절차를 점검하고, 조직문화 개선을 원하는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공직유관단체, 민간사업장을 대상으로 '2020년 조직문화개선 재원 사업' 참여 기관도 모집한다.

박봉정숙 진흥원 원장은 "성희롱·성폭력 사건이 발생할 경우 기관과 고충상담원이 성인지 감수성을 가지고 사건처리를 할 수 있도록 자문 지원 사업을 내실 있게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