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월드클래스’ 등극…‘옷걸이에 티셔츠 5장 빨리걸기’로 기네스 세계 최고 신기록 경신



4월초 컴백을 알리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대세 아이돌 (여자)아이들이 기네스 세계 신기록을 경신하며 ‘월드클래스’로 등극해 화제를 낳고 있다.

지난 24일 공개된 1theK(원더케이)의 아이돌 기네스 챌린지 <끼네스촌>에 출연한 (여자)아이들의 소연이 개인전으로 치러진 ‘옷걸이에 티셔츠 5벌 빨리 걸기(Fastest time to hang up five T-shirts)’에서 기존의 기네스 세계기록인 27.93초보다 빠른 25.41초를 기록하며 세계 신기록 달성에 성공했다.

1theK 측은 세계 3대 기록인증기관인 세계기록인증원(Supertalent World Record)으로부터 공식 세계 신기록으로 인정을 받고 기네스 등재를 위한 공식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1theK 공식 유튜브 및 SNS채널을 통해 공개된 해당 영상은, 공개된 지 12시간여만에 조회수가 10만회을 넘어서며 화제를 낳고 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여자)아이들 멤버들은 세계 신기록 달성을 위해 남다른 열정과 지치지 않는 에너지를 발산하며 눈길을 끌었다. 소연은 첫 시도에서는 기네스 최고 기록에 거의 근접한 28.34초를 기록했으나 안타깝게 실패해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어 도전장을 내민 슈화는 카메라에 예쁘게 보이려 관리하는 모습으로 멤버들의 장난 섞인 놀림을 받았으나 놀라운 스피드로 26.81초를 기록, 세계 최고 기록을 경신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는 환호와 축하가 쏟아지는 중 첫 시도에서 아쉬움이 남았다며 재도전에 나선 소연은 25.41초를 기록하며 기존의 세계 기록은 물론 방금 전 슈화가 기록한 최고 기록까지 넘어서는 반전을 선사해 또 한번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고.

한마음으로 소연을 응원하던 멤버들은 잇따른 신기록 달성에 환호를 터뜨렸으며, 함께 응원하던 슈화는 막상 소연이 자신의 기록을 깨자 잠시 당황하다가도 금새 누구보다 열렬한 축하를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 외에도 (여자)아이들은 다양한 종목에서 활약을 펼치며 특유의 꾸밈없는 매력으로 재미와 웃음을 선사했다. ‘1분동안 도너츠 많이 쌓기’ 종목에 도전한 소연은 주변 멤버들의 각양각색 훈수를 따르며 갈팡질팡하다가 실패하자 억울해하는가 하면, 민니는 도너츠를 꾹꾹 눌러 높이를 낮추는 독특한 전략으로 ‘실격’ 처리되는 등 유쾌 발랄한 멤버들의 모습이 재미를 전했다. 뿐 아니라, 몰래 변칙을 시도하려다 들키자 폭풍 애교를 쏟아내는 멤버들의 귀여운 모습에 무표정과 단호함으로 일관하던 박문기 심판조차 웃음을 터뜨릴 정도로 (여자)아이들의 깜찍 발랄한 매력이 고스란히 드러나며 팬들을 사로잡았다.

1theK <끼네스촌>은 인기 아이돌그룹이 기네스에 도전하기 위해 마련된 선수촌 ‘끼네스촌’에 입소해 기상천외한 종목의 세계 신기록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이른바 ‘아이돌 기네스 챌린지’다. 기네스 세계기록 종목 중 일상 속에서 누구나 해볼 수 있는 재미있는 미션으로 기록 경신에 나서는 것이 포인트. 세계 신기록 달성에 성공하면 기네스북 등재는 물론 자신 혹은 그룹의 이름으로 200잔 분량의 커피차를 원하는 사람에게 선물할 수 있다. 특히 매번 다른 미션이 주어지는 개인전과 달리, 단체전에서는 동일한 미션이 주어질 계획. ‘1theK 끼네스 공식 기록’으로 남아 이후 참여하는 아이돌그룹 멤버들과 순위 경쟁을 펼치게 되는만큼 세계 신기록 달성을 넘어 자존심을 건 아이돌들의 도전이 치열하게 펼쳐지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