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 없이 휴대폰 번호로 로그인한다"

휴대폰 번호만 있으면 다양한 온라인 서비스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 간편하게 접속할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통신3사는 본인인증 앱 `패스(PASS)` 기반의 휴대폰 번호 로그인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통신3사 공동 본인인증 브랜드 `패스`는 개인정보를 매번 입력해야 하는 본인인증 절차를 간소화했다. 높은 보안수준을 확보해 고객들이 안전하게 본인인증을 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 기반 서비스다.

본인 명의로 된 스마트폰을 쓰는 고객은 패스와 제휴한 서비스를 이용할 때 별도 ID와 비밀번호 입력하지 않아도 된다. 휴대폰 번호 로그인을 선택하면 패스 앱이 자동 실행되며 생체인증(지문·홍채)이나 핀(PIN)번호 인증 중에 선택해서 접속하면 된다.

통신3사는 구글 페이스북 네이버 등 소셜미디어 계정을 활용한 간편 로그인처럼 편리한 서비스라고 강조했다. 다중 보안시스템을 갖춰 로그인할 때마다 명의 인증 및 기기 인증을 수행해 소셜미디어 로그인보다 보안성도 뛰어나다는 설명이다.

통신3사는 핀테크 보안기업 아톤과 협업해 휴대폰 번호 로그인 서비스를 구축했다. 고객 스마트폰 안전 영역에 정보를 저장하는 등 국내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모바일 보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통신3사는 패스 휴대폰 번호 로그인 서비스를 다양한 사업군과 제휴해 서비스 생태계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서비스 적용을 원하는 회사와 단체는 개발자 센터 홈페이지에 공개된 인터페이스(API)를 자사 앱과 연동하거나 통신3사 제휴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패스는 통신3사가 2018년 7월 각사 휴대전화 앱 기반 본인인증 브랜드를 통합해 만들었다. 가입자는 통합 이전 총 1,400만명에서 지난달 2,800만명을 넘어섰다. 통신3사는 패스를 기반으로 작년 4월 `패스 인증서`를 출시해 사설인증 서비스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 관련 임시면허를 취득하는 등 5세대 이동통신과 인공지능 혁신 서비스도 강화하고 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