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유지지원금 4천억원 늘리고, 수출기업에 20조 긴급 지원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고용유지지원금을 4천억원 더 늘려 5천억원 규모로 확대하고, 금융회사의 외화차입 비용 완화를 위해 외환건전성 부담금을 한시적으로 면제한다.

또 수출입·해외진출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신규 유동성 8조7천억원을 공급하고, 6개월 내 만기도래하는 11조3천억원 규모의 기존 대출에 대해서도 최대 1년까지만기 연장 조치를 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2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2차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은 지원 대책을 밝혔다.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