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포치료제 개발업체인 SCM생명과학이 인하대학교병원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SCM생명과학은 인하대학교 의과대학 부속병원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및 임상시험용의약품(SCM-AGH)의 코로나19 중증 환자 대상 치료목적임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양측은 전 세계적으로 인류 사회에 위협이 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바이러스의 확산 방지 및 치료제 개발을 목적으로 하는 관련 연구개발 및 임상에 협력하기로 상호 협의했다.

SCM생명과학 관계자는 "현재 임상중인 동결형 줄기세포치료제(SCM-AGH)는 염증성 사이토카인(TNF-α, INF-γ, IL-1β, IL-6)을 낮추고 항염증성 사이토카인(IL-4, IL-10)의 분비를 유도해 전신성 염증 반응(SIRS)을 억제하는 치료 기전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면역 과잉 반응인 `사이토카인 폭풍`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환자들 중 기저질환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폐렴증세를 보이다가 사망하게 되는 주요 원인으로 파악되며, 특히 젊은 층에서 발생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SCM생명과학은 인하대학교 부속병원과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해당 치료제의 치료목적사용 임상을 실시할 계획이며, 코로나19 치료제의 본격 개발을 위한 임상도 준비하고 있다.

이번 치료제는 그 동안 만성 이식편대숙주질환과 중증 아토피 환자들을 대상으로 수행한 치료목적임상과 상업적 임상시험 등에서 이미 안전성과 유효성이 입증됐다.

또, 만성 이식편대숙주질환 환자 대상 임상2상, 중증 급성췌장염 환자 대상 임상1/2a상, 중증 아토피피부염 환자 대상 임상1/2상을 진행중이다.
SCM생명과학, 인하대병원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양재준 성장기업부장 jjya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