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의반’, 단 2회 만에 시청자 눈물샘 관통



‘반의반’이 단 2회 만에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관통했다.

박주현의 죽음을 예감하고 거리에서 울부짖는 채수빈과 정해인의 계산 없는 순애보적인 애절한 사랑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미어지게 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 2회에서는 김지수(박주현 분)로 인해 눈물 짓는 하원(정해인 분)과 한서우(채수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원의 오랜 짝사랑의 시작점이 공개돼 관심을 집중시켰다. 간발의 차로 지수를 놓쳐버린 하원은 그와의 추억이 서린 ‘배송지’에서 짝사랑을 시작한 그날을 회상했다. 과거 미국 대학에서 수업을 듣던 하원은 중대하게 할 얘기가 있다는 지수의 연락 한 통에 한국으로 들어왔다. 하지만 설렘도 잠시. 하원은 생각지 못한 지수의 결혼 소식에 착잡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그리고 이내 하원은 “넌 결혼을 해. 난 하던 사랑 쭉 할 테니까”라더니 “단 불행해지면 반드시 연락해”라며 단단한 어조로 순애보적인 사랑을 전해 심멎을 유발했다.

이후 서우에게 지수의 불행을 전해 듣게 된 하원은 지수에게 연락을 취해 “불행하면 연락하라는 메시지.. 상기시켜 주는 거야”라며 서우를 통해 그릇을 사고 음성을 녹음하며, 자신의 존재를 내비쳤던 이유를 밝혔다. 더욱이 그는 “해가 뜨고 지고 바람이 불고 비가 오고. 네가 보고 듣고 바라봤던 것들 다 어디서든 잘 살라는 내 메시지야”라며 짝사랑을 시작한 그날과 다름없이 어떤 순간에도 자신이 옆에 있다는 메시지를 전해 두근거림을 전파했다.

한편, 서우는 문순호(이하나 분)로부터 하원의 이야기를 듣고 눈물지었다. 이어 새벽님이 하원인 줄은 추호도 모른 채 “하원이란 사람 너무 불쌍해. 너무 나 같아. 없는데 있다고 믿는 거요”라며 그에게 공감을 표했다. 이에 하원이 “하원이란 사람에게 물어보고 싶은 거 있어요?”라고 묻자 서우는 “없어요. 그냥 멀리서 보고 싶어요”라고 전했다. 특히 서우는 이제 녹음실에 가지 않는다는 새벽님 하원의 말에 “못 본다니까 기분이 뭐 이러냐”라며 혼잣말을 쏟아내, 자신도 모른 채 하원에 대한 호감을 품게 됐음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지수가 불행해진 원인이 하원과 남편 강인욱(김성규 분)에 관련된 일임이 드러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인욱은 하원에게 사과하라는 지수의 말에 “사과할 일 아니랬지. 내가 미치도록 괴로운 일”이라며 울분을 토해냈다. 이후 지수는 무슨 말이든 들어주겠다는 서우에게 “내가 남편을 알기 전에 남편이 실수를 했어요. 그걸 알고 나니까 너무 힘들어요”라고 말해 하원과 연관된 인욱의 실수가 있었음을 예감케 했다. 이에 지수는 홀로 노르웨이로 향했다.

그러나 말미 생각지 못한 아찔한 엔딩이 그려져 충격을 안겼다. 어린 시절 하원과 걷던 노르웨이 숲길을 걷던 지수는 폭설을 피해 대피소로 향했지만, 눈은 그칠 줄 모르고 쌓여만 갔다. 그리고 이내 지수는 눈의 무게를 이기지 못한 나뭇가지로 인해 눈에 파묻혔고, 그와 통화를 하던 서우는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현실에 목을 놓아 울부짖었다. 하지만 하원은 지수의 상황을 알리 없었다. 그와 만나기로 했던 카페에서 하염없이 기다리던 하원은 이내 “그래.. 이제 그만 기다릴게”라며 짝사랑 종료를 선언해 안타까움을 선사했다. 더욱이 두 눈 가득 눈물이 차오른 하원과 오열하는 서우의 모습이 교차돼 보는 이들까지 울컥하게 했다. 이에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궁금증이 한층 높아진다.

무엇보다 말 한마디로 서로의 결핍을 채워주는 인물들의 모습이 따스한 울림을 선사했다. 하원은 “한마디만 들으면 그거 하나 부여잡고 한 3년 잘 살 것 같긴 한데.. 아무도 안 해주는 말”이라며 “있어줘” 한마디에 대한 결핍을 지닌 서우에게 녹음실에 있어달라고 전해 그를 위로했다. 또한 서우는 남편 인욱의 실수에 괴로워하는 지수에게 산불로 인해 사고를 당한 부모님의 이야기와 함께 “자연도 실수해요. 괜찮아. 아무것도 아니야”라며 그가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를 전해 가슴을 찡하게 했다.

이처럼 ‘반의반’은 단 2회만에 시청자들을 웃고, 울고, 설레게 만들며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고 있다. 이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한 편의 시를 보는 듯한 영상과 음악. 너무 좋다”, “저마다의 아픔이 있고 서로 아껴주는 따뜻한 힐링 드라마”, “대사 한마디 한마디가 가슴을 울리네요”, “’반의반’에 점점 더 빠져든다. 여운이 가시지 않네요”, “보는 내내 영화 같았어요. 다음주 어떻게 기다리나요”, “오랜만에 감성을 자극하는 좋은 드라마 감사합니다”, “가슴이 찡해지는 회차였어요. 다음주가 기대되네요” 등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은 짝사랑 N년차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과 그런 그의 짝사랑이 신경 쓰이는 클래식 녹음엔지니어 서우가 만나 그리는 사랑 이야기. 매주 월, 화 밤 9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