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과 한 달 사이 30% 이상 폭락한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세계 증시가 각국의 강력한 정책 협조로 비교적 큰 폭으로 오르고 있는데요. 이를 계기로 ‘앞으로 주가가 바닥을 치고 상승할 것이다’라는 낙관론이 있는가 하면 ‘아직 멀었다. 3차 추가 폭락이 올 것이다’라는 비관론이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지금 상황을 어떻게 봐야 하는지, 오늘은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알아보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도움 말씀을 주기 위해 -한국경제신문, 한상춘 논설위원-이 이 자리에 나와 있습니다.

Q. 한 위원님! 안녕하십니까? 미국 상원에서 부결됐던 슈퍼 부양책이 통과할 것이라는 기대에 오늘 미국 증시가 강하게 반등하지 않았습니까?

-美 3대 지수, Fed의 무제한 QE조치에도 급락

-하지만 수정된 슈퍼 부양책 통과 기대로 환호

-다우 지수 중심, 전일比 11% 이상 강하게 반등

-트럼프와 파월, “코로나 공포 확실하게 잡는다”

-파월과 Fed, 리먼 사태보다 더 큰 무제한 QE

-트럼프, 채무논쟁에도 2조달러 슈퍼 재정부양

Q. 오늘 반등을 계기로 끝없이 추락만 하던 미국 증시에서 주가 바닥론이 고개를 들고 있는데요. 시장에서는 그럴 -말한 조짐이 나타나고 있습니까?

-시장 참여자, 극도의 공포 분위기에서 점차 완화

-FGI, 1주 전 ‘2’ → 현재 ‘13’…극단적 공포심리 완화

-VIX 등 각종 가격변수 변동폭도 점차 축소

-또 하나의 주가 폭락 주범, 국제유가 폭락세 진정

-달러유동성 경색 완화, 달러인덱스 장중 101대

-Fed의 무제한 QE 영향, 금과 국채값도 안정

Q. 주가 적정성을 따지는 지표나 기술적 지표, 그리고 차트 분석상으로, 바닥론에 힘을 실을 수 있는 징후가 있습니까?

-로버트 실러의 CAPE, 34배에서 24배로 하락

-주가수익비율(PER), EPS(주당순이익)도 적정

-대공황 이후 기술적 지표로도 반등 시점 도달

-1929년 이후 하락장 평균 36.2%, 중간값 31.9%

-S&P500 지수, 지난달 12일 최고점 대비 32% 추락

-차트 분석상으로 1987년 블랙 먼데이와 비슷

Q. 경제지표로도 올해 3분기 이후 크게 회복할 것이라는 근거에서 바닥론을 제기하는 시각도 있지 않습니까?

-마코브 스위치 기법, ‘경기 저점 언제이냐’ 중요

-주가, 실물경제 여건에 3개월 정도 앞서 반영

-Sims-Granger testing, 주가 신행성 3.5개월

-2Q 성장률 -30% 내외, 기저효과로 3Q 급반등

-월별지표로는 ‘올해 5월 어떻게 나오느냐’ 중요

-PMI 등 월별지표의 주가 선행성, 2개월 내외

Q. 하지만 반대론도 만만치 않지 않습니까? 앞으로 추가적으로 대폭락이 있을 것이라는 시각도 있죠?

-주가 폭락 근원, 코로나 바이러스 진전 없어

-오바마 헬스케어 붕괴, 이탈리아 보다 심해

-트럼프, 文 대통령에 코로나 방역 협조 요청

-실물 경기 ‘J’ 우려 확산, ‘L’자형 장기 침체론

-래리 서머스, secular stagnation hypothesis

-금융상품 증거금 부족현상인 ‘마진 콜’ 발생

-담보와 value 하락, 골다공증 금융자산 소유

Q. 미국 이외의 다른 국가 증시도 오랜만에 강하게 반등세를 보이지 않았습니까?

-Fed의 무제한 QE, 순차적으로 증시에 반영

-아시아 증시, 국가별로 평균 6%대 ‘강하게 반등’

-양적완화에 가세한 日 닛케이 주가 7%대 반등

-중남미·중동·러시아·아프리카 증시도 상승

-유럽 증시, 독일 중심으로 10%대 동반 상승

Q. 지난 한달간 순식간에 폭락했던 세계 각국 증시가 바닥론이 나올 만큼 강하게 반등한 이유는 각국 중앙은행이 추진해 동시다발적인 금융완화 정책 덕분이지 않습니까?

-각국 중앙은행, Fed 비상조치 이후 금융완화

-Fed, 한국 등 9개국 중앙은행과 스와프 체결

-파월 의장, 제로금리와 함께 무제한 QE 선언

-ECB·Fed 등 5개국 중앙은행과 스와프 체결

-라가르도 총재, 유럽판 양적완화 재개 재선언

-BOC·BOJ·BOK·인민은행 등 전방위 금융완화

Q. 우리 증시도 어제 강하게 반등했는데요. 미국과 마찬가지로 주가 바닥론이 고개를 들고 있지 않습니까?

-국내 증시, Fed의 QE+文 정부 100조원 부양책

-코스피 지수는 전일대비 무려 127p, 8.6% 급등

-외국인 대량 매도세 진정, 오랜만에 두자리대

-삼성전자 1.3천억원 매입, 지수 상승 주도

-원·달러 환율 16.9원 하락해 1250원대 밑으로

-코로나 사태 속 달러 투기, 손실 당할 우려

-모든 것 쏟아 붓는 文 정부, 국민도 적극 호응

-주가 바닥론 후에 판별, 인내하면서 분할 매수

지금까지 한국경제신문, 한상춘 논설위원이었습니다.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