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스틸러 배호근, 새 주말극 ‘한 번 다녀왔습니다’ 합류



다수의 작품을 통해 신스틸러로 활약하고 있는 배우 배호근이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합류한다.

25일 소속사 iMe KOREA(아이엠이 코리아)는 “소속 배우 배호근이 오는 28일 첫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바람 잘 날 없는 송가네의 파란만장한 이혼 스토리로 시작해 결국 사랑과 가족애로 따뜻하게 스며드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배호근은 극중 오윤아의 전 남편인 김승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배호근이 맡은 김승현 역은 이기적인 성격에 여성 편력까지 지닌 인물이지만, 전 아내 오윤아(송가희 역)와 재결합을 원하며 다양한 사건의 중심에서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할 예정이다.

배호근은 그간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추리의 여왕 시즌2’ ‘슬기로운 감빵생활’, 영화 ‘실종2’, ‘그리다’, ‘장수상회’, ‘히어로’, ‘심장이 뛴다’, ‘해운대’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인상 깊은 연기력을 펼치며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번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통해 다시 한번 특유의 에너지와 섬세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주말을 즐겁게 할 계획이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배호근을 비롯해 이민정, 이상엽, 오윤아, 천호진, 차화연, 김보연, 이정은, 오대환 등이 출연하며 오는 28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