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지수 11%대 폭등…"87년만의 최대 랠리"

미국 뉴욕증시가 24일(현지시간) 폭등했다.

대규모 재정 부양책이 곧 의회를 통과될 것이란 소식이 훈풍을 제공했다.

이날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2,112.98포인트(11.37%) 오른 20,704.91에 거래를 마쳤다. 1,100포인트 오름세로 거래를 시작한 뒤 꾸준히 상승폭을 키웠다.

미국 주요 언론들은 30개 초대형 블루칩으로 구성된 다우지수가 11% 이상 치솟은 것은 지난 1933년 이후로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CNBC방송은 다우지수가 87년만의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고 전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09.93포인트(9.38%) 상승한 2,447.33에 마감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0월 이후로 11년여만의 최대 상승 폭이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557.18포인트(8.12%) 오른 7,417.86에 마쳤다.

미 공화당과 민주당이 `2조 달러대 경기부양법안`에 조만간 합의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확산되면서 투자심리가 개선됐다는 분석이다.

이날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앞서 합의가 불발됐던 대규모 부양책 안이 곧 통과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CBNC가 보도했다.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간 전화회의에서 경제회복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다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도 시장에 호재로 작용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