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초읽기?…"국민, 일터 복귀 원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우리 국민들은 일터로 돌아오길 원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그들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그 외 모든 것들을 실천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힌 뒤 연장자들은 훌륭하게 보살핌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는 두 가지 일을 함께 할 수 있다"면서 "치유가 문제 그 자체보다 (훨씬) 더 나빠지도록 할 수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과 국가 경제 정상화 작업을 병행할 수 있다는 취지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의회는 지금 행동해야 한다"며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담은 법안 처리를 촉구한 뒤 "우리는 강한 모습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자신이 지난 16일 직접 발표한 코로나19 가이드라인의 `15일 기한`이 오는 30일로 다가오는 가운데 국민도 업무 복귀를 바란다는 점을 내세워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담은 가이드라인에 대한 완화 의사를 거듭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트윗에 대해 "미국 국민이 업무 복귀를 할 때 감염을 피하기 위한 예방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말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의 백악관 브리핑에서도 "미국은 다시 그리고 조만간 `영업 재개` 상태가 될 것이다. 매우 곧"이라며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 및 경제활동 재개를 위한 군불 때기에 나선 바 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