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하향세` 중국, 4월 `양회` 개최설…"`코로나 종식` 선언할 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됐던 중국 최대 정치 행사가 다음 달 개최돼 코로나19와 싸움에서 승리를 거둔 것을 자축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5일 홍콩 성도일보 등에 따르면 중국 최대의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는 당초 이달 초 열려 중국의 주요 국정과제를 논의하고 그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이는 무산됐고, 양회는 1978년 개혁개방 이후 처음으로 잠정 연기됐다.

이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큰 정치적 타격으로 여겨졌지만, 최근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되는 추세가 뚜렷해지면서 이제 양회가 다시 개최될 것이라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베이징 정가에는 최근 열린 공산당 최고 지도부 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다음 달 18일 양회 개최를 결정했다는 소문이 퍼지고 있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양회가 다음 달 18일 전후로 열리며, 각 지역 대표들이 4월 초부터 순차적으로 베이징에 올라와 2주간 격리를 거쳐 회의에 참석할 것이라는 내용의 글이 유포되고 있다.

성도일보 등 홍콩 언론은 최근 베이징 당국이 초강경 입국 통제 조치를 한 것에 대해 다음 달 양회 개최를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았다.

중국 민항국은 지난 23일부터 목적지가 베이징인 모든 국제 항공편이 다른 12개 도시에 우선 착륙해 승객 검역을 거친 뒤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없는 승객만 태우고 베이징으로 진입하도록 했다.

나아가 이날부터는 국제선 입국자 전원에게 집중 격리와 더불어 코로나19 핵산 검사를 받도록 했다.

다음 달 양회가 열리면 중국 지도부는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승리를 거뒀다고 자평하면서 `코로나19 종식`을 공식적으로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코로나19 감염으로 숨진 시민과 방역 전선에서 목숨을 바친 의료진 등을 기리고,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공을 세운 유공자를 표창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경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직격탄을 맞은 만큼 중국 경제를 성장 궤도에 다시 올려놓을 수 있도록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양회에 참석하는 대표들이 2주간 격리를 거쳐야 하는 만큼 참석 인원이 축소되고, 올해 94세인 장쩌민(江澤民) 전 주석 등 고령의 원로는 참석하지 않을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최대의 정치 행사인 양회를 열어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하게 되면 시진핑 주석의 권력은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명보 등 홍콩 언론은 중국 관영 매체인 중국중앙(CC)TV 뉴스에서 다른 정치국 상무위원들의 모습이 사라지고 시 주석이 화면을 독차지하는 점 등에 비춰 그의 권력이 더욱 강력해졌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이들 매체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모습을 감춰 세간의 비난에 시달렸던 시 주석이 이제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되면서 그 공로를 독차지하고 `1인 체제`를 더욱 공고히 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