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코로나19 장기화 대비…"온라인 개학도 고려"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하면 학교를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4월 6일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예정대로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되,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지역별로 등교 개학이나 온라인 개학으로 달리해서 학교 문을 열 가능성도 있을 전망이다.

교육부는 25일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을 동시에 고려하고 있다"라면서 "학교나 지역사회에서 학생이나 교직원이 (코로나19에) 감염돼 휴업이 연장될 가능성에 대비하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교육부는 이날 17개 시·도 교육청,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EBS와 원격교육 지원 협력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은 `사회적 거리 두기` 차원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업무협약에 참석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상황에 따라 온라인으로만 개학하는 방안도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전면적인 원격수업으로 개학하는 방안은 다음 주부터인 원격교육 시범학교 운영 결과를 보면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초등학교와 중학교는 온라인으로 개학하고 고등학교는 등교 개학을 하는 등 학교급별이나 지역별로 개학방식을 달리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개학방식과 시기는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결정할 방침이어서 지금 말씀드리는 것은 어렵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교육계에서는 지역별로 코로나19 확산세가 달라 지역이나 학교마다 개학방식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전국적으로 보면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이 병행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 학교가 학생과 교사가 교실에 모여 하는 `집합수업`과 온라인 수업을 번갈아 할 가능성도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정상적으로 집합수업이 가능한 경우에는 모든 학생이 등교해 교실에서 수업을 듣게 될 것"이라면서도 "개학 후 (학교를 일시적으로 폐쇄해야 하는) 확진자 발생 상황 때는 원격수업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각 교육청은 교육부가 온라인수업 `일반모델`을 개발하는 것을 돕고자 `원격교육 시범학교`를 선정해 다음 주부터 운영하기로 했다.

서울에서는 상천·영풍·신미림·원효초등학교와 내곡·종암·창덕여자중학교, 세종·휘봉·서울여자고등학교 등이 원격교육 시범학교로 선택됐다.

시범학교들은 다음 주 정규수업처럼 시간표를 짜서 가정에 있는 학생들에게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제공한다. 그 과정에서 나타난 애로점은 교육부와 교육청에 전달된다.

교육부는 온라인 수업을 수업일수와 수업시수(이수단위)로 인정하기로 가닥을 잡고 이를 위한 `원격수업운영 기준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저희가 큰 틀의 기준을 만들면 이를 토대로 단위학교가 교사들 간 협의를 거쳐 세부기준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는 `학교의 장은 교육상 필요한 경우 원격수업 등 정보통신매체를 이용해 수업을 운영할 수 있다`고 규정돼있다.

그러나 정부 차원에서 초중고 온라인 수업 기준은 마련돼있지 않다.

집합수업과 마찬가지로 정식수업으로 인정되는 온라인 수업이 아예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은 아니나 통일된 이수기준은 없고 시·도 교육청별로 다르다.

보통 학교에서 온라인 수업을 한다면 교사가 학교에서 수업을 실시간으로 진행하고 이를 생중계해 학생들이 가정에서 보게 하는 일종의 화상회의 같은 방식을 떠올리기 쉽지만, 미리 녹화한 영상을 보게 하는 경우가 더 많다.

현재 실제 이뤄지는 온라인 수업은 크게 실시간쌍방항형·과제형·토론형 등 3가지 방식으로 나뉜다.

실시간쌍방향형은 유튜브나 아프리카TV 등의 플랫폼을 활용해 실시간 수업을 진행하는 방식이고 과제형은 집에서 할 수 있는 과제를 내주는 방식, 토론형은 e학습터 등 온라인 사이트에서 강의를 듣고 의견을 내도록 하는 방식이다.

학교현장에서는 과제형이나 토론형 등을 정식수업으로 보고 수업일수와 수업시수를 인정해도 괜찮겠냐는 우려가 크다. 집합수업에 견줘 `수업의 질`이 크게 떨어진다는 이유에서다.

교육부가 원격수업운영 기준안을 만들기로 한 이유도 이런 우려 탓이다.

교육당국은 학교별 대표 교원과 각 교육청 원격교육 담당 장학사 등이 참여하는 `1만 커뮤니티`를 개설해 애로사항을 지속해서 수렴할 계획이다.

이날 원격교육 지원 협력 업무협약에 참여한 기관들은 원격교육 콘텐츠 지속 확충, 운영 시스템 안정화, 교원 역량 제고, 시범학교를 통한 원격교육 모델 마련, 정보격차 해소 등에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EBS는 유료였던 `중학 프리미엄 강좌`를 이날부터 2개월간 온라인으로 무료 제공하기로 했다. 교육 당국은 원격교육 여건을 갖추지 못한 소외계층 학생을 위해 정보화 교육비 지원, 스마트기기 대여 등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유은혜 부총리는 이날 대입 일정 조정 여부와 관련해 "개학일이 확정되면 결정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